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 서울E 원정 승리로 분위기 반전 노린다!
-22일 저녁 7시 잠실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1 26R 서울이랜드 원정경기
 
조순익 기자
 
 

전남드래곤즈가 오는 22일 저녁 7시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1 26R 서울이랜드 원정경기 승리로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전남은 지난 8일 열린 K리그2 24R 대전과의 레트로데이에서 0-0 무승부, 11일  열린 FA컵 8강 포항스틸러스와의 제철가 더비에서 1-0 승리로 홈에서의 연전을 기분 좋게 이어갔다그러나 14일 25R FC안양과의 홈경기에서 1-2로 패하며 홈 3연전을 1승 1무 1패로 다소 아쉽게 마무리했다.

 

25R 홈경기에서 전남은 전반 초반부터 경기 주도권을 잡으며 좋은 찬스들을 만들어냈지만 오히려 선제골은 안양에서 터졌다전반 17분 안양의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안양 백동규에게 실점을 허용했고전반 23분에는 볼을 잡은 전남 GK 김다솔이 안양 조나탄을 제치려고 접던 중 볼을 빼앗겨 추가 실점을 허용해 0-2로 끌려갔다.

 

전반을 0-2로 뒤진 채 끝낸 전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사무엘박희성을 빼고 발로텔리와 이종호를 투입했다후반 19분 발로텔리의 크로스를 이종호가 받고 흐른 볼을 김병오가 잡을 때 안양 닐손주니어가 파울을 범해 전남이 PK를 획득했고후반 21분 이종호가 성공시키며 1-2로 따라가는 득점을 기록했다.

 

후반 28분 발로텔리의 헤더가 골대를 맞고 나왔고김병오가 재차 슈팅을 하려던 중 안양 윤준성이 뒤에서 가격했으나 이번에는 PK는 선언되지 않았다이후 전남은 동점골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지만 추가 득점에는 실패하며 경기는 1-2로 종료되었다.

 

26R 상대 서울이랜드는 20R 대전 원정에서의 2-0 승리 이후 1무 3패로 좀처럼 승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이번 여름 김인성유키이규로이재익박경민 등 5명을 영입하며 시즌 초반의 좋았던 분위기를 되살리고자 한 서울이랜드는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22R, 23R 2경기가 연기되었다. 2주가 지나 재개된 리그에서 3연패를 하며 9위까지 떨어진 서울E지만울산에서 이적해온 해결사’ 김인성이 이적 후 나선 3경기에서 2골을 기록한 점은 고무적이다.

 

전남과 서울E는 2승 5무 2패 동률로 팽팽한 상대전적을 기록하고 있다이번 시즌에는 3월 14일 3R 서울원정에서 1-1로 비기며 승점 1점씩을 나눠가졌고, 6월 5일 15R 광양에서 발로텔리의 해트트릭으로 3-0으로 대승을 거둬 1승 1무를 기록하고 있다.

 

홈 3연전의 끝을 아쉽게 패배로 마무리하며 리그 4위 자리까지 내려온 전남이 26R 서울원정 승리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며 상위권으로 다시 도약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22일 저녁 7시에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본 경기는 서울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 따라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TV로는 생활체육TV, 모바일PC에서는 네이버카카오아프리카TV 등을 통해서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1/08/21 [21:25]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