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광영동 주택화재, 온정의 손길‘훈훈’
 
박우훈 기자
 

광양시 광영동은 지난 731일 주택화재 발생으로 거주지가 전소되어 실의에 빠진 주민을 돕기 위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  주택화재 발생으로 거주지가 전소되어 실의에 빠진 주민을 돕기 위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A씨는 2011년부터 10년째 현재 거주지에서 생활하고 있으며, 빠른 자립을 위해 일용근로는 물론 식당일 등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고 열심히 생활했으나 주말 새벽 불시에 일어난 화재로 삶의 동력을 모두 상실한 상태였다.

 

광영동 맞춤형복지팀은 A씨에 대한 지원방안을 다방면으로 검토했으며, 광영동 지역사회 자원 연계와 발굴을 통해 1,000만 원 상당의 화재 복구비를 지원했다.

 

특히, 이번 지원을 위해 김윤선 광영동 주민자치위원장 이기종 ()광영장학회 이사장 이재호 광양지역자활센터장 한세선 청우전기 대표 정양기 광영동 통장협의회장 박종순 광영동 주민참여예산편성위원장 등을 주축으로 지역 인사들이 십시일반 성금을 모아 사랑을 전달했다.

 

정현승 희망산업 철거 대표는 장비와 인력을 무상으로 지원했으며, 주택화재로 인한 화재폐기물 제거와 내부 정리 등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피해복구 활동을 펼쳤다.

 

광양지역자활센터(센터장 이재호)는 그을음 제거 작업과 청소 등 마무리 작업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며, 광영동주민센터는 긴급구호 물품 전달과 긴급구호 지원 등 각종 상담으로 심리적 안정을 도모했다.

 

송재천 광양시의원도 피해 현장을 직접 방문해 복구 지원을 하였으며,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A씨는 갑작스러운 화재로 모든 것을 잃어 폐기물을 처리할 엄두를 내지 못했으며, 무더위로 각종 화재 잔류물의 부패가 가속화되어 인근 주민에 피해가 생겨 막막했다, “주변의 도움을 받으면서 광영동 주민으로서 자긍심과 이웃의 소중함을 느끼는 계기가 되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정해종 광영동장은 피해 가구가 조속히 어려움을 극복하고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민·관이 협력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자발적으로 먼저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준 분들께 감사를 전하며, 앞으로 재난사고 예방과 구호 활동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며 신뢰받는 동정을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21/08/10 [13:58]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