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현업근로자 안전보건교육
- 포스코 안전문화체험관 연계 교육을 통해 근로자 안전관리 및 중대재해 예방
 
조순익 기자
 

광양시는 포스코 안전방재그룹과 협업해 시 산하 현업근로자 600여 명에 대한 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에는 환경미화, 도로, 녹지관리, 시설물 관리 등 600여 명이 현업근로자가 근무하고 있으며,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현업근로자의 안전관리와 중대재해예방을 위해 안전보건교육을 지난해에 이어 3월부터 8월까지 매월 2회씩 실시한다.

 

교육은 포스코 안전문화체험관에서 실시되며,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례를 중심으로 산업안전 보건관리 및 사고 예방 사업장 위험성 평가 안전보호구 착용 및 효과 체험 심폐소생술 등 이론과 체험으로 진행된다.

 

조선미 안전과장은 안전문화체험관을 활용한 교육은 이론과 실습을 병행할 수 있어 근로자 안전의식을 높이고 사고 발생을 예방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시는 현장에 대한 수시 점검과 특수건강검진 등을 통해 근로자의 안전과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 안전문화체험관은 이해 관계자와 함께하는 안전활동으로 무재해 실현이라는 운영 목표로 해마다 지역 내 기업체 근로자와 희망자 4만여 명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실시해 시민들의 안전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4/03/18 [09:4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