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이상문학상·단재학술상 수상자 이균영의 발자취를 찾아
- 이균영 문학공원, 생가, 광양향교 등에서 깊어가는 가을 감수성 충전
 
조순익 기자
 

 

 

광양향교 명륜당 옆에 곧게 서 있는 은행나무잎이 노랗게 물드는 11월이면 어김없이 소환되는 사람이 있다.

 

평생 하나도 받기 어려운 이상문학상과 단재학술상을 모두 수상하면서 문단과 사학계의 주목을 받은 광양 출신 이균영이다.

 

1951년 광양읍 우산리에서 태어난 이균영은 광양중학교, 경복고등학교, 한양대 사학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동덕여대 교수를 역임했다.

 

1977년 단편소설 바람과 도시로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됐으며 1984년에는 어두운기억의 저편으로 제8회 이상문학상을 수상했다.

 

1993, 다양한 사료를 바탕으로 내놓은 신간회 연구는 좌·우익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않은 신간회 실체를 밝힌 최초 연구서라는 평가로 단재학술상을 안겼다.

 

민족주의와 사회주의 양 진영이 결성한 항일단체 신간회는 일제강점기를 분단의 기원으로인식한 이균영이 천착할 수밖에 없는 주제였으며, 출간 직후부터 사학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균영이 소설 어두운 기억의 저편에서 분단의 어두운 단면을 그려낸 것이나, 신간회연구에서 인물들의 개성을 구체화한 것은 문학과 역사의 뛰어난 통섭을 보여준다.

 

이균영은 광양군지 편찬작업에 뛰어드는 한편, 백운산을 배경으로 근현대사를 다룬 열 권분량의 대하소설을 구상하면서 수년간 자료를 수집하고 있었다.

 

안타깝게도 19961121일 새벽, 비운의 교통사고로 갑작스럽게 타계하면서 그를 아낀 사람들에게 커다란 충격과 고통으로 남았다.

 

그의 안타까운 죽음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해마다 1121일이 되면 그의 생가 근처우산공원 내에 있는 이균영 문학공원을 찾아 그를 추모한다.

 

이균영 문학공원에는 이상문학상 수상작 어두운 기억의 저편을 책으로 형상화한 조형물과문학비 등이 소박하게 조성돼 있다.

 

그가 어릴 적 뛰어놀던 광양향교와 우산공원, 생가가 있는 작은 골목도 희미해져 가는 그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장소이다.

 

마흔다섯의 짧은 생애에도 불구하고 이균영이 남긴 소설집 바람과 도시, 멀리 있는, 장편소설 노자와 장자의 나라등에는 유당공원, 광양장도 등 광양의 숨결이진하게 배어있다.

 

정구영 관광과장은 광양이 낳은 소설가이자 사학자인 이균영의 숨결이 살아있는 문학공원, 생가, 광양향교 등을 찾아 그의 문학과 역사 정신을 기리고 깊어가는 가을의감수성도 가득 충전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2/11/19 [19:5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