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용섭 시장, 광주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 호우 피해 점검차 광주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에 요청..‘공공 및 사유시설 피해 복구에 국비투입 시급’강조..정 총리‘기준 적합하면 지정해 복구 최대한 지원’약속
 
조순익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지난 7~8일 내린 집중호우로 막대한 재산 피해를 입은 광주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이용섭 시장은 9일 오전 서구 영산강홍수통제소에서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살피기 위해 광주를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이번 호우로 농경지, 농업기반시설, 주택, 상가, 공공시설 등에 큰 피해가 발생했다며 광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광주는 도시 주요도로가 물에 잠기면서 주택과 상가도 함께 침수돼 영세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으며, 광주천과 농촌지역 소하천 범람 및 소규모 저수지 제방 유실로 많은 농지와 비닐하우수가 침수돼 큰 손실을 초래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광주는 지난 이틀간 총 강수량, 한 시간 동안 집중 강수량이 역대 최고 수준에 이르렀고, 이로 인한 피해가 막심하다면서 지금 시민들께서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돼서 공공시설이나 사유시설을 복구하는 데 국비가 투입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시장님께서 말씀해주신 특별재난지역은 기준에 적합하면 당연히 지정해서 복구가 제대로 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다면서 가능하면 지역 입장에서 판단하고 기준에 맞게 신속하게 지정하고 복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항구적인 복구는 다시 똑같은 재난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서로 협력해서 재난을 잘 극복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한편, 8~9일 이틀간 광주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9일 오전 현재 1명이 사망하고, 267세대 40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공공시설과 농업기반시설, 도로·하천·저수지 댐 붕괴, 상가 및 주택 침수 등 많은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8/10 [09:19]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