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서받지 못할 민주당 순천지역 시.도의원 군부독재 시절에나 있을 법한 만행
-전국농민회총연맹 순천시농민회, 농업정책 간담회 방해한 민주당 순천시의원, 전남도의원은 사죄하라
 
조순익 기자
 

 

 

전국농민회총연맹 순천시농민회는 농업정책 간담회를 방해하는 더불어민주당 순천시의원, 전남도의원은 사죄하라라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순천시농민회는 승주읍을 시작으로 황전면, 월등면, 낙안면에서 농민수당 국회입법, 주요농산물 공공수급제 실현을 위한 농업정책 간담회를 진행했다. 앞으로 이를 전 읍면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는 농민수당 국회입법의 주요 내용과 개선방향, 변동직불제 폐지에 따른 쌀 값 안정대책과 만성적 농산물값 폭락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근본대책을 모색할 목적으로 마련했다.

 

하지만 순천시농민회에 따르면, 지난 326일 저녁 7시 순천시농민회 주최 낙안면간담회에 참여하려는 이장, 농민단체 간부 회원들에게 더불어민주당 소속시의원, 도의원이 아무런 이유 없이 참여를 방해하는 전화를 하는가 하면, 간담회장에까지 난입하려고 하여 이를 제지하는 소동까지 발생했다.

 

또한, 일부 농민들에게는 간담회에 참여하면 지원사업에서 제외시키겠다는 막말까지 했다는 것.

 

이에 순천시농민회는 군부독재시절에나 있을 법한 대중단체 활동에 대한 방해와 탄압이 버젓이 순천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 의하여 벌어지고 있는 현실을 묵과할 수 없다면서 아울러 이것을 누가 사주했다면 결코 용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에 대해 진상을 조사하고 해당 김00, 00 ·도의원은 분명하게 사죄하라면서 만약 사죄하지 않는다면 순천시농민회는 자체 대응뿐만 아니라 전국농민회총연맹 차원에서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라고 경고했다.

 

순천시농민회는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은 농민수당제를 도입한 것은 민주당인데 농민회와 민중당이 가로챘다는 말을 버젓이 하고 다닌다면서 전남 도민 43천여 명의 조례제정 서명을 받아 발의한 농민수당 조례안이 어떻게 반쪽짜리 농민수당이 되었는지 두 눈 똑바로 뜨고 지켜보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도의원들이 다수인 전라남도의회는 농민수당 지급액을 반토막 냈으며 농업의 공익기능을 평생토록 증진하고 헌신하고 있는 은퇴농, 여성농민을 배제하는 폭거를 자행한 것에 대해 먼저 사과해야 한다면서 농민수당 국회입법을 당론으로 채택하지도 못하면서, ‘농민수당 년 360만원, 모든 농민에게 농민수당 지급을 염원하고 실천하는 농민회 활동을 지원하기는커녕 오히려 방해하는 민주당은 머지않아 농민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일갈했다.

 

한편, 농민수당은 농업의 공익적 기능을 사회적으로 인정하고 증진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로써 순천시와 전라남도가 선도적으로 도입했으며 이미 전국화 되고 있다. 이제 남은 것은 국회입법이다.

 

주요농산물 공공수급제는 농산물 가격 농민결정권 실현,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이라는 농민들의 오랜 염원을 담은 정책으로써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도입되어야 할 핵심 농업의제이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0/03/29 [05:49]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