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풍산단, 광양알루미늄(주) 공장 첫 삽...산단 활성화 신호탄
 
한봉희 기자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이하 광양경제청)은 광양알루미늄() 기공식을 129일에 가진다고 밝혔다.

 

주민동의 절차로 1년 간 늦어졌던 광양알루미늄()의 투자는 주민 다수의 동의를 받아 지난 115일 합의서에 서명함으로써 재개되었다.

 

이후 착공절차를 마무리한 광양알루미늄()은 지자체, 지역주민을 초정하여 오는 129

세풍산단에서 기공식을 가짐으로써 실질적으로 세풍산단에 입주하는 1호 기업이자 외국인투자기업이 될 예정이다.

광양알루미늄은 세풍산단 외투지역 82627부지에 1천억원을 투자하여 알루미늄 판재와 포일을 생산할 계획이다. 1단계 1602단계 사업준공시 400명을 고용하게 되며, 13TEU 화물창출로 광양항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기대된다.

 

광양경제청은 광양알루미늄()의 투자실현으로 그동안 지진 부진했던 변전소 건립과 도시가스 공급 등 세풍산단에 기반시설이 마련 되고, 이 투자유치로 알루미늄 연관 기업 유치와 광양알루미늄()의 한국의 글로벌 FTA플랫폼을 활용한 유사기업 유치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 봤다.

 

광양경제청 관계자는 그동안 주민동의 절차를 거치는 등 난항을 겪었던 광양알루미늄()의 투자유치가 실현되어 무엇보다 기쁘다, “광양알루미늄() 투자유치가 시금석이 되어 다른 여러 연관기업들이 유치되고 지역주민과 상생하여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력소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12/03 [13:35]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