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만국가정원, 가을정원페스타 79만명 방문
- 32일간 79만여 명 방문, 작년 대비 입장객 8.6% 늘어
 
조순익 기자
 

 

 

순천만국가정원 가을정원페스타32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성황리에 종료됐다.

 

가을꽃의 대표명사인 국화를 비롯한 코스모스, 구절초, 핑크뮬리, 갈대 등이 순천만국가정원 곳곳을 화려하게 물들였다.

 

가을정원페스타는 지난 912일 추석연휴부터 시작하여 지난 13일까지 32일간 주말 평균 10만 명씩 약 79만명의 관람객들이 가족, 연인과 함께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

 

특히, 국가정원 서문에서는 공작, 물고기, 사자 등의 꽃 조형물이 시선을 사로잡았고, 네덜란드 정원 뒤편의 넓은 코스모스와 핑크뮬리 군락은 많은 연인들의 인생샷 장소로 이름을 올렸다.

 

행사 기간 동안 순천만국가정원에서는 다양한 행사들이 순차적으로 열렸다.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과 순천만국가정원 일원에서 지난 9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기초자치단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가 개최되었고, ‘순천만 국제교향악축제에서는 정명훈이 지휘하는 오케스트라 공연과 정원 갈라 콘서트 등이 진행되어 가을밤을 낭만으로 물들였다.

 

또한 태국정원과 바위정원 인근에서는 대한민국 한평정원 페스티벌이 개최되어 정원 작가, 일반인, 학생들이 각각 한평 남짓한 공간에 여러 정원의 모습을 연출전시하여 이색적이고 다양성 있는 정원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와 함께 부대행사로 관람객들을 위한 버스킹과 퍼포먼스 공연이 매주 목요일부터 주말까지 펼쳐져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동문에서는 컨츄리송, 클래식 콰트로, 오카리나 연주 등 다양한 종류의 버스킹이 진행되어 가을정원의 정취를 한껏 고조시켰고, 중국정원 앞에서 진행된 버블쇼, 마술, 넌버벌코믹쇼 등은 가족 관람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순천시 관계자는 가을정원페스타 행사는 막을 내렸지만 핑크뮬리는 11월까지 개화하고, 가을꽃은 11월 초까지 연출되며, 한평정원 작품은 1년 동안 전시되므로 선선한 가을바람과 함께 가족연인과 순천만국가정원을 방문해 가을의 여유를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순천만국가정원에서는 12월 말부터 별빛축제가 진행된다. 공룡과 동물을 주제로 나이트사파리’, 별빛으로 물든 라이트가든등 겨울 순천만국가정원의 정취를 관람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10/15 [11:5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