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매력 넘치는 담양 죽녹원, 지방정원 등록
-전남도, ‘블루 투어’ 생태관광 중심 육성해 국가정원 기반 마련키로
 
조순익 기자
 

 

 

전라남도는 담양 죽녹원을 지방정원으로 등록, ‘청정 전남, 블루이코노미블루 투어생태관광 중심으로 육성하겠다고 15일 밝혔다.

 

담양 죽녹원의 지방정원 등록은 순천만정원이 전라남도 지방정원 제1호로 20157월 등록된 이후 두 번째다. 전국적으로도 순천만국가정원, 울산 태화강국가정원, 경기 세미원에 이어 네 번째다.

 

담양 죽녹원은 대나무 원림과 시가문화원 등 15ha 면적에 문화정원, 체험식물정원, 역사정원, 누정정원, 전통정원, 5개의 주제별 정원으로 알차게 구성됐다. 2005년 개장 후 연간 140만 명이 다녀가는 명소로 성장했다.

 

다만 15년이 지나 새로운 성장동력을 위한 정원 리뉴얼이 필요하다.

 

지방정원 등록 심사위원들은 죽녹원은 대나무 숲과 한국전통정원이 어우러져 그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어 새로운 식물소재 도입과 다양한 연출로 한국전통정원 유형의 국가정원으로까지 발전이 가능한 정원이라고 호평했다.

 

이에 전라남도와 담양군은 지방정원 등록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리뉴얼해 전국 최고의 한국전통정원을 주제로 하는 지방정원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박형호 전라남도 산림휴양과장은 죽녹원에 2022년까지 200억 원을 들여 담양에 조성하는 국립한국정원센터와 함께 대한민국 전통정원 문화를 보존육성할 수 있는 청정 전남의 블루 투어중심지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10/15 [11:28]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