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년 한국민속학자대회’ 순천에서 개최
- 오는 18~19일, 국립순천민속박물관 유치를 위한 붐 조성
 
조순익 기자
 

 

 

순천시(시장 허석)는 오는 18~ 19일 이틀간 대한민국 민속학 연구자들의 최대 학술대회인 ‘2019년 한국민속학자대회를 순천대학교 70주년 기념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립민속박물관, 순천시, 한국민속학술단체연합회, 순천대학교가 주최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지역 민속과 민속박물관이라는 주제로 전국 민속학 연구자들이 대거 참석하여 풍성한 연구 성과 발표는 물론 신명난 토론의 장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국민속학학회 강정원 회장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팡지엔춘 박사 등 한중일 민속학자들이 한중일 국공립 민속박물관을 분석하고, 각 학회별 대표주자들이 나서 이 주제를 수렴하는 논의들을 펼친다.

 

이튿날은 학회별 학술회의가 분과별로 진행되며, 남도민속학회는 순천과 남도의 민속‘, 판소리학회는 순천의 판소리‘, 한국구비문학회는 아카이브와 박물관’, 한국민요학회는 지역민요의 특성에 대해, 그리고 비교민속학회· 실천민속학회·한국민속학회 공동으로 민속의 시공간적 역동성에 대해 연구 성과 발표와 토론의 장을 펼친다.

 

아울러, 주순자 명창의 심청가판소리 공연과, 장인의 손끝에서 나오는 남도의 천공(天工)을 감상할 수 있는 전라남도 인간문화재 작품 특별전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이번 학자대회를 통해 남도의 민속이 새롭게 조명되고, 호남권의 수많은 민속 문화자원을 체계적으로 보존, 활용하기 위한 국립순천민속박물관 건립 방안도 함께 논의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10/15 [08:4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