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실리콘밸리, 협력 틀 구축했다
- 이용섭 시장, 미 실리콘밸리 방문 성과 및 향후 계획 밝혀..팔로알토연구소, 지역기업에 상용화 프로그램·기술·연구 지원..인코어드, 광주에 에너지인공지능연구소 설립 업무협약 체결..23일 DJ센터서 ‘제1회 대한민국 인공지능클러스터 포럼’ 개최
 
조순익 기자
 

 

▲    이용섭 시장, 미국 실리콘밸리 출장성과 기자차담회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지난 6일부터 11일까지 36일 일정으로 미국 실리콘밸리를 방문해 세계적 연구기관, 벤처캐피탈, 스타트업 등과 기술협력, 공동연구, 글로벌 시장개척 협력, 에너지인공지능연구소 설립 합의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또한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의 구체적인 청사진을 마련하고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오는 23일 제1회 대한민국 AI클러스터 포럼을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광주광역시는 14일 보도자료 배포와 기자차담회를 가지며 미국 실리콘밸리 방문 성과와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가 세계적인 도시들을 추월할 수 있는 유일한 돌파구는 4차 산업혁명이고, 그 핵심이 인공지능이다는 판단 아래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을 예타 면제 대상사업으로 신청해 선정됐다면서 세계적인 인공지능 전문가, 연구소, 기업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성공사례 벤치마킹, 투자 유치 등을 위해 실리콘밸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실리콘밸리 방문 기간 이 시장은 팔로알토연구소(PARC)와 기술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팔로알토연구소는 앞으로 광주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해 광주지역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에 상용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지역 기업들의 특성과 장점을 활용한 새로운 기술과 제품 개발연구도 지원키로 했다.

 

광주분원 설치와 헬스케어 분야 공동연구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다.

 

또한 인공지능 기반 에너지 빅데이터 플랫폼 전문회사인 주식회사 인코어드와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

▲ 이용섭 시장, 미국 실리콘밸리 출장성과 기자 차담회  

현재 실리콘밸리와 일본에 연구법인을 운영 중인 인코어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광주에 에너지인공지능연구소와 독립법인을 추가 설립해 에너지분야 인공지능 연구개발 및 글로벌시장 개척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창업투자회사인 빌더스 벤처캐피탈과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협약식에는 지역기업 3곳의 피칭(투자를 이끌어내기 위한 발표)도 이어져 광주지역 스타트업들에게 투자가 이루어질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이 시장은 이 같은 실리콘밸리 방문 성과를 토대로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의 구체적인 청사진을 마련하고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오는 23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1회 대한민국 AI클러스터 포럼을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지난 1월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집적단지 조성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이후, 지난 923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 만들기 추진위원회출범, 인공지능 T/F AI사내대학원 운영, 광주과학기술원(GIST)의 인공지능 분야 석박사 양성 대학원 설립, 실리콘밸리와의 네트워크 구축 등에 이어 국내 최초의 AI포럼도 출범한다.

 

특히 인간, AI, 산업이 함께하는 혁신사회를 주제로 열리는 제1회 대한민국 AI클러스터 포럼에는 국내외 내로라하는 전문가들이 함께 하며 특히 이세돌-알파고의 바둑대결보다 20년 앞선 1996년 슈퍼컴퓨터 딥블루를 개발해 체스 챔피언 게리 카스파로프와의 경기에서 이겨 화제가 됐던 제임스 랜디 물릭 뉴욕주립대학 학장이 이용섭 시장과 함께 기조연설에 나선다.

 

또한 광주시는 판교 테크노밸리와의 협업 강화를 위해 경기도와도 업무협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지역 기업들의 이번 실리콘밸리 방문 프로그램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스타트업-스케일업-유니콘기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 제2, 3의 실리콘밸리 방문 투자 설명회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용섭 시장은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는 광주가 낙후를 벗고 세계 유수의 도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인식하고 이를 위해 이번에 구축한 실리콘밸리와의 협력과 연대의 틀이 가시적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교하고 실질적인 후속조치를 강구해 가겠다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10/14 [20:24]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