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 담수(淡水)전문가들 광주 온다
- 광주시, 2020세계하천호수학대회 대비 국제 심포지엄 개최..독일 토마스 메흐너 박사 등 국내외 하천 전문가 100여명 참가
 
조순익 기자
 

광주광역시는 한국하천호수학회와 함께 20일 오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세계하천호수학회 등 세계적인 담수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국제 심포지엄은 내년 광주에서 개최되는 2020년 제35차 세계하천호수학 대회에 대비해 담수생태계 분야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의 장으로 마련됐다.

 

심포지엄은 세계하천호수학회(SIL,International Society of Limnology) 소속 독일 토마스 메흐너 박사의 담수생태계에 미치는 인간 활동의 영향으로 발표를 비롯해 해외 저명한 담수전문가 5명의 주제발표와 국내 하천분야 연구기관, 학계 전문가 100여명의 우리나라 하천·호수의 건강함과 중요성을 부각시키는 토론 등으로 진행된다.

 

주제발표

- 이스라엘 타마르 조하리 박사 (갈릴리 호수의 장기생태변화 및 관리)

- 독일 토마스 메흐너 박사 (담수생태계에 미치는 인간 활동의 영향)

- 호주 마리아케 프라셀 (호소의 건강성에 대한 수질모델링)

- 터키 미리엄 벡리오글루 (터키 호수의 건강성과 기후변화)

 

이와 함께 심포지엄 전후인 19일부터 22일까지 세계하천호수학회 관계자 주관으로 2020년 제35차 세계하천호수학대회의 전반적인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여건을 조사한다.

 

2020823일부터 29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제35차 세계하천호수학대회는 담수생태계의 건강성이라는 행사주제로 약 1500명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학술회의다.

 

담수생태계의 생물다양성, 건강성, 오염관리, 먹이사슬 등을 다루게 되며 약 400개 구두발표 섹션과 300개 포스터발표로 구성될 계획이다.

 

광주시는 세계하천호수학대회를 유치하는 데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지난 2016년 제33차 이탈리아 토리노 대회에서 이스라엘을 누르고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물 순환 선도도시로서 도시의 물 순환 체계를 정비하고 도심을 관통하는 광주천을 생태복원하기 위해 노력하는 시점에 세계 일류 학회를 유치하게 돼 의미를 더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2019년 국제 심포지엄과 2020년 제35차 세계하천호수학대회 광주 개최를 대비해 붐 조성과 홍보에 힘쓰고 행사 개최에 미흡한 점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하천호수학회, 세계하천호수학회 소개

 

[ 한국하천호수학회 ]

 

 

 

(학 회 명) 한국하천호수학회(구 한국육수학회) / 1967년 설립

(설립목적) 육수학(陸水學)의 학술적 발전과 보급, 교육을 통한 수질개선, 생태계복원, 육수 생물의 다양성과 그 보전을 위함

(주요임원) 신경훈 한양대교수(회장), 주기재 부산대교수·이학영 전남대교수(전회장)

 

세계하천호수학회(SIL) 소개

 

 

 

(단 체 명) 세계하천호수학회(SIL,International Society of Limnology)

(학회구성/설립일) 70개국 1,300여명 / 1992

(설립목적) 담수생태계 연구, 지구온난화부영양화오염 등에 대한 국제교류 및 연구

(이전행사) 남아공(’10), 헝가리(’13), 이탈리아(’16), 중국(’18)

 

.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8/19 [21:35]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