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 마스터즈 대회’전 세계 수영동호인들 호응…유튜브 시청 급상승
- 매 경기 700~800여 명 실시간 방문,경기당 누적 시청자만 3만여 건 이상.. 93세 일본 할머니 선수, 장애 선수 이동혁 군 등 미담 사례에 각종 댓글 쏟아져
 
조순익 기자
 

 

 

소셜미디어중 하나인 유튜브 실시간 영상에서 광주 마스터즈 수영대회를 보기 위해 전 세계 시청자들이 몰리고 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시장, 이하 조직위’)84개국 6,000여 명이 참가한 마스터즈 수영대회의 유튜브 실시간 영상이 매 경기마다 700~800여 명이 시청하고, 경기별 누적 시청자도 평균 4,000천여 명에서 많게는 3만여 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유튜브 실시간 시청은 매일 경기가 시작되는 8시부터 경기가 끝날 때 까지 진행되며, 시작하자마자 300여 명이 들어와 유튜버 들끼리 인사를 하는 등 이번 수영대회의 또 하나의 응원단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지난 13일 이번 대회 최고령 선수 일본의 아마노 토시코(93) 할머니 자유형 100m를 뛰기 위해 부축을 받고 나오자 "일본 할머니 대단하시다", "가슴이 뭉클합니다", "안전히 끝내세요" 등 격려의 댓글이 연이어 올라왔고 누적 시청자만 34천여 건을 기록했다.

 

, 이번 대회의 유일한 한국 장애인 선수인 이동현(29)씨가 자유형 100m에 첫 출전하자 "동현이 화이팅!"이라는 댓글이 올라왔고, 전 세계 마스터즈 동호인들도 각국의 언어로 친구나 가족을 응원하는 댓글을 계속 올리고 있다.

 

이번 광주 마스터즈 대회의 유튜브 실시간 시청은 선수들 뿐 만 아니라 전 세계 시청자들을 하나로 묶는 소통의 공간이 되고 있다.

 

한편, 이번 유튜브 중계는 주관방송사인 MBC가 대회가 끝날 때 까지 계속 생방송으로 송출한다. 유튜브 실시간 시청(https://www.youtube.com/user/FINA1908)에 접속하거나 대회 홈페이지(https://www.gwangju2019.com/masters)에 들어오시면 직접 볼 수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8/14 [12:50]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