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은비·김수지,한국여자3m싱크로 사상‘첫 결승 진출’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15일 오후 3시 30분 결승
 
조순익 기자
 

 

▲ 김수지, 조은비      © 2019광주세게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 제공

조은비(24·인천시청)와 김수지(21·울산광역시청)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3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에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조은비-김수지 조는 1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3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5차 시기 합계 257.52점을 얻어 11위에 올랐다.

 

예선에 나선 23개 팀 중 상위 12개 팀은 결승행 티켓을 받았다. 조은비-김수지 조도 당당하게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둘은 이날 오후 330분에 결승을 치른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의 여자 3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종목 역대 최고 성적은 2015년 러시아 카잔(김수지-김나미),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문나윤-김나미)에서 거둔 13위였다. 당시 한국은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조은비-김수지 조는 2013년 바르셀로나 대회에서도 이 종목에 함께 출전했지만 18위에 머물렀다.

 

2019년 광주에서는 달랐다.

 

1차 시기에서 경쾌하게 앞으로 달려와 쭉 편 양다리를 두 팔로 잡는 파이크 동작으로 반 바퀴를 돈 조은비와 김수지는 46.80점으로 공동 4위에 올랐다.

 

앞으로 뛰어들어 몸을 뒤집는 리버스 자세로 출발해 파이크 동작으로 반 바퀴를 돈 2차 시기에서도 45.60점의 무난한 점수를 받았다.

 

조은비-김수지 조는 의무적으로 2.0 난도의 연기를 펼치는 1, 2차 시기에서 5위에 올랐다.

 

몸을 구부리고 무릎을 접은 채 양팔로 다리 아래쪽을 잡는 턱 동작으로 두 바퀴 반을 도는 난도 2.7의 연기를 시도한 3차 시기에서는 55.08점을 얻었다. 조은비와 김수지는 3차 시기가 끝난 뒤 8위로 조금 내려갔다.

 

4차 시기가 아쉬웠다. 몸을 비트는 트위스트 자세로 출발한 조은비-김수지 조는 몸이 기울어진 채로 입수해 50.40점만 추가했다. 중간 순위는 14위로 떨어졌다.

 

마지막 5차 시기에서 조은비-김수지 조는 버크 동작으로 두 바퀴 반을 도는 난도 2.8의 연기를 무난하게 소화하며 59.64점을 받아 11위로 도약했다.

 

김수지는 13일 여자 1스프링보드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한국 다이빙 사상 첫 세계선수권대회 메달리스트로 기록됐다. 조은비는 이번 대회 한국 대표팀의 맏언니다.

 

이미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3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한국 최고 순위를 예약한 둘은 결승에서 더 큰 도약을 준비한다.

 

예선 1위는 309.90의 높은 점수를 얻은 중국의 왕한-스팅마오가 차지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7/15 [15:4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