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에서 한달 여행하기 프로그램 순조로운 진행
- 고흥의 멋과 맛을 모두 느끼기엔 한달도 짧아
 
조순익 기자
 

 

 

고흥군(군수 송귀근)이 지난 6월부터 시작한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프로그램이 참여자들의호평 속에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는 광주·전남 이외의 지역에 주소를 두고 있는 신청자를대상으로 최소 7일에서 최대 30일까지 1팀당 15만원한도로숙박비를지원하고, 고흥에서 머무는 관광이 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체류형 관광 사업이다.

 

고흥군은 군에서 운영하는 숙소인 팔영산 자연휴양림, 마복산 목재문화체험장 및 마을에서 운영하는 전라남도 가고싶은 섬연홍도 펜션까지3곳을 숙소로 지정하고,팔영산 편백치유의 숲 테라피센터와 연계하여 여행 콘셉트를 치유힐링으로 정했다.

 

고흥군은2250여명 신청자들에게 고흥 관광 홍보 과제를 부여하고, 참가자들은 여행 중 실시간으로 SNS나 온라인 매체를 통해 후기를 올림으로써 고흥의 매력을 효과적으로 알리고 있다.

 

특히, 첫 번째 여행 참가자 남 모 씨가 mbc라디오 여성시대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사연을 보내고, 해당 사연이 방송되면서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참가자들은 분청사기 만들기, 목재 가공 체험, 편백 스파 체험, 숲 치유프로그램참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면서 고흥의 매력에빠져들었으며, 치유와 힐링의 멋진 추억으로 간직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고흥군은 국립공원 팔영산과 나로도 봉래산의 울창한편백 숲이 더운 여름의 열기를 식혀주고, 소록도와 나로우주센터, 거금도 해안일주도로 등의 관광명소와 함께 유자와 활어, 한우 등 싱싱하고품질이 우수한 농수축산물이 풍성하여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등 고흥의 멋과 맛을 즐기기에는 한 달이 짧게만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7/14 [14:20]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