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 기념식
-영암서 ‘통일쌀 모내기 등 통해 한반도 평화 실현․남북 민간교류 확대’ 다짐
 
조순익 기자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전남본부와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전남연맹은 영암군 덕진면 통일쌀 경작지에서 ‘6·15공동선언 19주년 전남 기념식통일쌀 모내기행사를 가졌다.

 

지난 15일 기념식에는 전남본부 고진형. 민점기 공공 삼임 대표,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전남연맹 권용식 의장, 도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역사상 최초로 남북 정상이 만나 화해와 협력을 다짐했던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아 도민과 함께 한반도 평화 실현과 남북 민간교류 확대를 다짐하고 통일시대가 빨리 오길 기원했다.

 

기념식과 함께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전남연맹 주관으로 남북교류의 물꼬를 트기 위해 다양하게 추진됐던 남북 농민 품앗이운동을 실현하고 민간교류 확대 촉구를 위한 통일쌀 모내기 행사도 열렸다.

 

고진형.민점기 공동 상임대표는 하루 빨리 대북제재가 풀려 통일쌀로 대표되는 전남의 농수산물이 북측에 전달되고 도민의 평화통일 염원이 한반도 전체에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9년 전 615 남북공동선언으로 한반도에 평화의 씨앗이 뿌려진 이후 평화의 여정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정부와 발맞춰 도민과 함께 다양한 분야의 남북 교류를 하나하나 실현해 평화통일을 앞당기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6/16 [18:2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