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다중이용시설 등 안전관리, ‘작은 관심’에서부터
 
양세나 순천경찰 경비작전계
 

잊을만하면 발생하는 안전사고는 순식간에 많은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를 발생시킨다.

 

요양병원이나 찜질방 같은 경우는 다중이용시설인 관계로 평소 안전관리가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

 

하지만 이들 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점검 결과 주로 지적사항은 소방시설 관리가 불량한 경우, 화재 경보 또는 스프링클러의 자동 작동 스위치를 의도적으로 꺼 놓은 경우, 비상구를 폐쇄하거나 비상구에 물건을 적치해놓은 경우, 방화문 훼손 상태를 그대로 방치한 경우, 법률상 의무화 되어있는 자체소방훈련을 미실시한 경우 등 작은 관심이 부족한 경우이다.

 

계속 이렇게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충북 제천의 복합 건축물 화재 참사와 같은 대형사고가 언젠가 또다시 발생할 것이며, 우리 사회는 안전 불감증이 만연하게 될 것이다.

 

대형사고에 대해 나는 아니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을 갖기보단 언젠간 나도 겪을 수 있는 일이다.’라는 경각심의 태도를 갖는 것이 필요하다.

 

무릇 선진국이라고 하면 시민의 안전이 확보 되는 것이 최우선이다.

 

시민의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나라는 결코 선진국이라고 할 수 없다.

 

이제부터라도 안전 관리의 중요성에 대한 의식의 대전환이 없이는 대형 사고는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안전관리를 보다 철저히 했으면 한다.

< /기고자 : 순천경찰서 경비작전계 양세나>


 
기사입력: 2019/06/14 [22:44]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