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배터리산업 육성 가속 페달
-이차전지 산업 육성 정책 방향 모색 전문가 토론회
 
조순익 기자
 

전라남도가 반도체산업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측되는 배터리산업육성에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전라남도는 23일 일자리·경제 분야 국과장을 대상으로 이차전지 산업 육성 정책방향 모색을 위한 전문가 초청 토론회를 가졌다.

 

토론회에서는 이차전지와 스마트그리드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인 문승일 서울대 전력연구소장과 차세대전지 분야 전문가인 유지상 전자부품연구원 센터장을 초청, 주제발표와 함께 전남의 이차전지 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전기차 보급 및 ESS 설치 확산으로 이차전지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차전지를 구성하는 양극재, 음극재, 분리막, 전해질 등 4대 핵심소재 시장도 크게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전지 생산에 비해 국내 소재부품 산업은 상대적으로 취약한 형편이다.

 

한 번 쓰고 버리는 일반 건전지와 달리 충방전이 가능한 이차전지는 휴대용 정보통신 기기에서부터 고용량 이차전지인 전기자동차, 드론, 에너지저장장치(ESS)까지 응용 분야가 확대되고 있다. 향후 반도체를 뛰어넘는 핵심 산업이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한전공대와 협업해 금속화학 소재산업 특화, 우수한 물류 인프라, e-모빌리티를 비롯한 새로운 배터리 수요처 확보 등 전남의 비교우위 여건을 활용한 배터리산업을 미래성장동력으로 키워나간다는 구상이다.

 

문승일 소장은 이날 주제발표에서 전남은 전국 최고 수준의 태양광·풍력 재생에너지 발전 여건을 갖춘 ESS 인프라 구축 최적지라며 이미 추진 중인 EV·ESS 사용 후 배터리 시험평가센터 사업 등 이차전지 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토대가 이미 마련돼있다고 강조했다.

 

유지상 센터장은 현재 널리 사용되는 리튬이온전지 시장과 개발 현황을 소개한 후 전라남도에 소재 및 전지 관련 전문기업의 애로사항 지원을 통한 기업 유치 지역 내 이차전지 전문 인력 확보 폐전지 재활용 연구 육성 이차전지 통합(소재~) 평가센터 구축을 통한 산업생태계 구축 등을 제안했다.

 

전라남도는 이차전지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부품소재기반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이차전지 플랫폼 구축사업기획위원회를 구성하고, 핵심 아이템 발굴 및 대형 국책과제 기획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종갑 전라남도 신성장산업과장은 전문가 토론회를 통해 이차전지 산업 동향과 발전가능성을 확인했다곧 추진되는 연구용역에 이 의견을 반영하고, 이차전지 소재부품 기업과 이차전지 생산 대기업 유치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9/04/23 [15:38]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