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풍 콩레이 북상’ 여수동동북축제·갯벌노을체험행사 연기
-북축제 오는 6~7일에서 11월 10~11일로 개최일정 변경..여자만 갯벌노을체험행사 13~14일 개최
 
조순익 기자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연달아 개최될 예정이었던 ‘2018 여수 동동 북축제’와 ‘제11회 여수 여자만 갯벌노을 체험행사’가 제25호 태풍 ‘콩레이’ 북상에 따라 연기된다.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태풍 콩레이가 6~7일께 여수지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됨에 따라 부득이 축제 연기를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우선 6일부터 7일까지 용기공원 일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동동 북축제는 11월 10일부터 11일로 개최 일정이 변경된다.

여자만 갯벌노을 체험행사는 당초 8~9일에서 5일 후인 13~14일로 연기된다.

읍면동 행사인 2018 여천동 성산문화축제, 제5회 중앙동민의 날, 제11회 여서동민 한마음대회도 5일 개최 예정이었으나 연기가 결정됐다.

시는 SNS 등 각종 홍보물을 통해 축제 연기 내용을 적극 안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유동적인 진로를 보였던 콩레이가 여수지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안전을 위해 축제 연기를 결정하게 됐다”며 “더욱더 재미있고 풍성한 축제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콩레이는 4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360㎞ 부근 해상에서 북북서진 중이다.

강한 중형태풍으로 중심부근 최대풍속은 40㎧며 여수지역은 6~7일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10/04 [22:3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