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곡성군,얼굴있는 농부시장‘청년얼장’플리마켓에서 곡성토란 인기
 
조순익 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추석을 맞아 토란 농가에서는 토란 수확이 한창이다. 힘든 수확작업에도 불구하고 토란 농가들은 지난해 이맘때보다 토란 가격도 높아서인지 얼굴엔 미소가 만연하다.

곡성군은 요즘 추석이 다가오며 추석 제사상에 반드시 올라가는 토란국을 끓이기 위해 너도나도 토란을 구입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져 토란 판매 성수기를 맞았다.

곡성토란웰빙식품 명품화사업단은 얼굴있는 농부시장 “청년얼장” 플리마켓에도 갓 수확한 흙토란부터 깐토란, 토란유과, 토란만주 등 다양한 토란 제품을 들고 참여했다.

지난 15일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청년얼장은 추석 성수기답게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방문객들이 왕래하여 평소보다 월등히 높은 매출을 올렸다.

토란은 대도시 소비자에게는 아직까지는 낯선 농산물이지만 행사장 곡성토란 부스에서는 많은 소비자들이 호기심을 갖고 토란제품을 시식하며 제품을 구매해갔다. 이날 토란제품 생산농가와 곡성토란웰빙식품 명품화사업단은 고단함도 잊은 채 곡성토란 홍보와 판매에 주력했다.

곡성토란웰빙식품 명품화사업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플리마켓에 참여해 곡성토란의 브랜드를 알리고 토란가공제품을 홍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향후 지속적인 청년얼장 플리마켓 참여와 곡성 지역축제, 각종 국제식품박람회 등 다양한 행사에서 곡성토란으로 소비자와 교류하고 만날 수 있는 행사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9/19 [20:08]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