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종철 前시의원, 순천시민의신문 발전기금 횡령 의혹 ‘폭로’.. ‘양파 후보’
-순천시민의신문 지역발전기금 횡령 사실 밝혀지면 후보 사퇴할지 관심 .
 
조순익 기자
 

이종철 前순천시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허석 순천시장 후보가 운영했던 순천시민의신문 지역발전기금 횡령 의혹을 거론하고 선거가 끝나더라도 검찰에서 밝혀야 된다고 폭로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이종철 前시의원은 SNS에 지난 11일 순천시민의신문에서 근무했을 당시 통장 내역을 공개했다. 

이 전의원은 “(순천시민의신문 전문위원)전문기고 활동 당시 필요한 서류라며 통장을 요구 했고, 신문 발전기금 때문에 그냥 필요한 행정절차라니 하고 이력서와 함께 드렸던 것을 이제서야 확인했다”며 “2008년 3월 정식 기자로 일하다가 기초의회 준비로 2009년 12월 정식 퇴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매월 50만 원씩 받았던 전문기고가 통장에는 매월 145만 원씩 입금 처리되어 전액 현금으로 출금 처리된 기록만 있다”며 1년여 기간 1,000여만 원의 유용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2009년 12월 퇴사 후에도 현역 시의원 이었던 2011년까지 매월 150만원 가까운 금액이 신문사로 입금 되어 현금 출금 처리됐다”며 “본인 신분이 시의원이었는데, 신문사에서 무슨 월급을 받냐”고 지적했다. 

특히 이 전의원은 “시민의신문 이름으로 입금되어 현금 출금 기록이 도합 3,000만 원이 넘는다”며 “그런데 (이종철)저도 모르는 3,000여만 원의 금액이 신문사 명의로 입금 되고 현금 출금 되어진 것에 반드시 해명되어야 할 것이다”고 표출했다. 

한편, 민주당 허석 순천시장 후보는 지난 4일 오후 순천시선거관리위원회 주최 순천시장 후보자 합동토론회(여수mbc/생방송)에서 “순천시민의신문을 운영하다 횡령한 사실이 있다면, 후보직을 사퇴할 것이다”고 밝힌 바 있어 진실공방에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경찰이 무소속 손훈모 순천시장 후보가 광주지검 순청지청에 지난 5일 고발한 민주당 허석 순천시장 후보의 ‘마약커피 사건’개입 의혹에 대한 참고인 조사 등 재수사에 착수했다.

순천경찰서는 손 후보 고발에 앞서 이종철 前순천시의원이 SNS에 “4년 전 조충훈 시장이 연루된 허위 마약커피 사건을 허 후보가 기획했다”는 주장을 바탕으로 지난 8일 오후 참고인 조사를 했다. 또한, 경찰은 마약조작사건 관련자를 소환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 前의원이 지난 3일 SNS 글에 대한 내용을 토대로 작성 경위와 당시 캠프와의 관계, 허석 후보가 개입한 정황 등에 대해 3시간 가량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허석 후보에게 제기된 ▲대자보 사건 주범 6촌동생 입건 연계관련 ▲시민의 신문 시민주로 모금한 5천만 원 ‘먹 튀’▲시민주로 매입한 건물, 개인 등기 ▲신문폐간, 국비 보조금 6억여 원 등 자본잠식 ▲‘고액 과외 수업’ 사건 등 많은 의혹이 증폭되고 있으나 “대응할 가치가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깨어있는 수많은 시민들은 “자기체면술에 걸린 가면쓴 까도 까도 벗거지는 양파보다 더한 양파 후보자”라며 “이제 허 후보는 가면을 벗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6/13 [11:55]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