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 농산물 가공센터 농가 소득창출로 이어져
- 개장 1주년 성과 기반으로 새로운 운영모델 제시
 
조순익 기자
 

가공시설을 갖추지 못한 농업인이 시설을 이용하여 시제품 생산 및 상품화로 농가 소득창출을 도모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순천시 농산물 가공센터’가 개장 1주년 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도약을 꿈꾸고 있다.

순천시는 “지난해 5월 개장한 농산물 가공센터 및 종합가공지원센터가 지역 소규모 농업인들의 호응에 힘입어 농가 소득을 창출하고 견인하는 가공․창업의 메카로 거듭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개장 1주년을 맞은 농산물 가공센터는 39회에 걸쳐 1770명에게 가공 및 창업교육을 실시하였고, 78농가에 대해서는 포장재 디자인을 제작 하여 지원했다. 또한, 1050여 농가가 상담하여 그 중 550여 농가가 시제품 및 가공품을 생산하여 판매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가공센터는 우수 운영 사례는 타지역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기도 하다. 지금까지 33개 시군에서 335명이 가공센터 견학을 다녀갔다. 이러한 성과는 농가 소득창출로 이어져 현재까지 138농가에서 제품을 생산․판매하고 있고 6천만원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이는 농업을 단순 1차 생산에서 지역농산물 가공의 부가가치를 농가에 환원하는 민관학 지역 상생시스템 운영 모델을 제시한 결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현재, 가공센터를 통해 생산된 분말류, 다류, 쨈류, 들기름 등 78개 가공제품은 순천시 농산물 가공센터 영농조합법인을 통해 로컬푸드 직매장, 농협 파머스마켓, 순천만국가정원 한방체험관 등을 통해 판매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가공품 품평회 및 상담회를 통해 꾸준히 판매처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농산물 가공센터 가공제품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 내 소비를 확대해 농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안전하고 신선한 지역 농산가공품을 지역에 판매하는 선순환 구조가 체계적으로 추진되어 지역 상생발전 모델의 표본이 되도록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순천시 농산물 가공센터(서면 둔대수계길 28)를 이용하고 싶은 농업인은 전화(☎061-755-8402)로 문의하면 된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5/25 [07:0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