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전남도립미술관 7월 중 착공 앞둬
450억 원 투입, 2020년 6월 준공목표로 지하1층~지상3층 규모로 조성
 
박우훈 기자
 
-부지매입, 무상 사용허가와 건축허가 등 관련 행정절차 마무리돼-

광양시는 전남도립미술관이 오랜 준비 끝에 오는 7월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   전남도림미술관 조감도

전라남도에서 추진하는 ‘전남도립미술관’은 2020년 6월 준공을 목표로 경전선 폐선부지인 광양시 광양읍 인동리 227번지 일원에 총사업비 450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11,547㎡, 지하1층~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된다.

도립미술관에는 지하 1층 전시실, 수장고를 비롯해 지상 1층에 어린이 전시․체험실, 북카페, 지상 2층에 대강의실, 워크샵실, 지상 3층에 리셉션실, 학예연구실 등 다양한 공간들로 조성된다.

전남도는 5월 초 기획재정부 총사업비 조정 심의를 마치고, 시공사 선정을 위해 조달청에 공사 발주를 의뢰하는 등 공사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시에서도 원활한 도립미술관 건립 추진을 위해 전남도에 적극적인 행․재정적 지원을 해왔으며, 지난 4월 부지매입을 완료하고, 전남도에 무상 사용허가와 건축허가 등 행정절차를 마친 상태이다.

이와 함께 구 광양역사 부지 앞 폐창고를 시민컨벤션센터 등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으로 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있으며, 리모델링이 완료되면 전남도립미술관과 연계돼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또 하나의 문화예술 공간으로 재탄생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형곤 문화예술과장은 “전남도립미술관이 광양 문화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아 시민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21세기에 걸맞은 공공미술관이 건립될 수 있도록 전라남도에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2015년 7월 7일 여수, 순천을 비롯한 6개 시∙군의 치열한 경쟁 속에 도립미술관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었다.

 
기사입력: 2018/05/16 [11:3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