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형 일자리 조성, 광주시민이 꼽은 우선 추진 사업
- 광주시,‘2017 광주사회조사’결과 발표.. 공영주차, 사회복지시설, 공원‧유원지 등 공공시설 확충 목소리 높아
 
조순익 기자
 
광주시민들은 광주광역시가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사업으로 ‘광주형 일자리 조성’(28.7%)을 꼽았다.

이어 ‘도시철도2호선 건설’(14.6%), ‘무등산 남도피아 조성’(12.0%), ‘광주형 도시재생 뉴딜사업’(10.2%) 순으로 나타났다.

광주광역시는 지난해 9월4일부터 21일까지 14일간 광주시내 표본가구 4917가구 성인 15세 이상 98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 광주사회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이본 조사 응답자는 총 9,808명(남 4,520명, 여자 5,288명)이며, 연령별 응답자는 10대 496명(5,1%), 20대 1,113명(11.3%), 30대 1,350명(13.85%), 40대 1,652명(16.8%), 50대 1,740명(17.7%), 60대 1,537명(15.7%), 70대 이상 1,920명(19.6%)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광주형 일자리 사업 성공을 위한 요건으로는 ‘기업 등의 적극적인 노력’(54.3%), ‘행‧재정적인 지원’(33.5%), ‘노조의 참여’(7.1%), ‘시민단체 지원 협조’(4.7%) 등을 제시해 시민들은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행‧재정적 지원에 광주형 일자리 사업 성패가 달렸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광주시가 미래먹거리 산업으로 발전시켜야 할 사업은 ‘광주형 일자리 창출’(37.7%), ‘미래형자동차 생산도시 및 부품단지 조성’(18.9%), ‘무등산 남도피아 조성’(10.7%), ‘아시아문화중심도시 2.0시대 선언’(8.6%) 등 순이었다.


이는 시민들이 광주형 일자리 창출 사업과 미래형자동차 생산도시 및 부품단지 조성사업을 미래먹거리 산업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급한 정책으로는 ‘기업의 R&D 및 인력양성 지원’(25.9%), ‘교육훈련 지원’(17.8%), ‘청년인턴제 확대’(16.7%), ‘구직활동비 지원’(15.3%), ‘청년 장기근속 유도 지원’(12.8%) 등을 거론했다.

시민들은 복지분야인 생활여건, 의료보건서비스, 사회보장제도, 문화여가 등은 2년 전보다 ‘보통(변화없음)’(60%), ‘약간 좋아졌음’(29%)으로 평가해 광주시의 복지정책이 성과를 나타낸 것으로 분석됐다.

시민들의 거주지 환경분야(대기, 수질, 토양, 소음 등)에 대한 체감도는 ‘보통’(44.8%), ‘좋다(만족)’(36%) 등이었다. 이는 1년 전 ‘보통’(49.2%), ‘좋다(만족)’(42.5%)에 비해 다소 낮아진 것이다.

앞으로 늘려야 할 공공시설은 2년 전에는 ‘사회복지시설’(23.2%), ‘공영주차시설’(18.7%), ‘공원‧유원지’(16.8%), ‘보건의료시설’(16.2%) 등 순이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공영주차시설’(25.2%), ‘사회복지시설’ (21%), ‘공원‧유원지’(16.5%), ‘보건의료시설’(13.3%) 순이었다. 이 결과는 자가용 이용이 늘어나면서 공영주차시설 확충을 바라는 시민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늘려야 할 복지서비스는 2년 전에는 ‘맞벌이가구 양육지원’ (28.9%), ‘노인돌봄서비스’(28%), ‘저소득 아동 지원’(13.7), ‘산모‧신생아 돌봄’(8%) 등 순이었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맞벌이가구 양육지원’ (25.2%), ‘노인돌봄서비스’(21%), ‘저소득 아동지원’(16.5%), ‘산모‧신생아 돌봄’(13.3%) 순으로 응답했다. 맞벌이가구의 양육지원(2년 전 대비 –3.7%)에 대한 욕구는 여전히 높았다.

19세 이상 시민의 노후준비 방법은 2년 전에는 ‘국민연금’(38%), ‘예금‧저축성 보험’(35.3%), ‘공적‧사적연금’(17.7%) 순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도 ‘국민연금’(47.1%), ‘예금‧저축성보험’(30.1%), ‘공적‧사적연금’(15.5%) 순으로 나타나 노후 대비가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60세 이상 시민들의 생활비 마련 방법은 2년 전 ‘본인 및 배우자’ (59.2%), ‘자녀’(27%), ‘정부 및 사회단체보조’(13.4%)에서 이번에는 ‘본인 및 배우자’(66.4%), ‘자녀’(18%), ‘정부 및 사회단체보조’(14.8%)로 나타나 자녀에 대한 의존도(2년 전 대비 –9.0%)가 소폭 낮아졌다.

주말이나 휴일 여가활용은 2년 전에는 ‘TV‧VOD 시청’(39.6%), ‘휴식‧가사’ (24%), ‘여행’(16.5%) 순이었으며, 이번에도 ‘TV‧VOD 시청’(32.6%), ‘휴식‧가사’(21.3%), ‘여행’(11.5%) 등으로 나타났다.

여가생활을 즐기지 못하는 이유로는 ‘경제적 부담’(58.5%), ‘시간부족’(24.8%), ‘건강문제’(7.3%) 등이 꼽혔다. 이는 2년 전 ‘경제적 부담’(53.1%), ‘시간부족’(21.7%), ‘교통불편’(5.0%)과 비슷해 여전히 경제적 부담 때문에 여가생활을 즐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 동안 해외여행 목적을 묻는 질문에는 ‘관광’(82.3%), ‘가족‧친지방문’(15.7%), ‘업무’(10.0%)로 나타나 대부분 관광목적으로 국외여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2년 전에는 ‘관광(78%)’, ‘가족‧친지방문’(9%), ‘업무’(8.6%) 순이었다.

야간보행에 대한 안전도는 ‘인적이 드물어서’(60.5%), ‘가로등이 없어서’ (30%), ‘우범지역’(7.9%) 순으로 조사돼 아직도 골목길 가로등 설치를 더욱 바라는 것으로 분석됐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소화기‧화재경보기 설치’(57.7%), ‘소화기 비치’(14.8%), ‘감지기 설치’(5.6%), ‘미 설치’(21.9%)로 나타나 5가구 중 1가구는 주택용 소방시설을 아직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재주 시 법무담당관은 “분야별 응답 결과를 각 부서에 전달해 시정 정책과제 추진에 참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1/13 [17:5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