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18의 정신.문화적 자산, 소중히 계승
- 윤장현 광주시장, 독립운동기념탑, 국립5․18민주묘지 등 참배..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진상규명, 특별법 통과 등 촉구
 
조순익 기자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3일 오전 이은방 광주시의회 의장,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시 산하기관장을 비롯해 5·18단체 회원 등 180여 명과 함께 광주독립운동기념탑, 학생독립운동기념탑, 현충탑, 4‧19탑, 국립5·18민주묘지 등을 합동 참배했다.

윤 시장 등은 이날 참배를 통해 무술년 새해를 맞아 나라의 발전과 지역의 안녕을 기원하고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을 추모하며 그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되새겼다.
특히 윤 시장은 국립5‧18민주묘지 참배에서는 ‘다시 오월에서 통일로! 전쟁없는 평화!’라는 내용을 방명록에 남겼다.

또 참배단은 합동 참배 후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 문 아래에서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5‧18 진상규명 및 왜곡 근절 특별법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1980년 5월 무자비한 국가 폭력에 맞서 싸웠던 광주시민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며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의 전환점이 된 5․18민주화운동의 정신․문화적 자산을 소중히 계승할 것을 다시 한 번 다짐했다.

윤장현 시장은 “5·18의 진실을 규명하고 역사 왜곡을 막기 위해 광주시민의 촛불을 다시 밝힌다는 마음으로 5·18단체,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광주시는 5·18단체, 시민사회단체 등과 연대해 국회 토론회, 힌츠페터 5·18 사진전을 개최하며 특별법 통과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 노력을 기울였다. 더불어 국회를 수시로 방문하며 여야 의원을 막론해 5·18특별법 통과의 당위성을 설명하는 한편 법 통과에 협조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기도 했다.

광주시는 1월 중에는 5·18헌법전문 수록과 왜곡근절 특별법 개정 반대논리에 대응할 수 있는 해외입법사례 수집자료를 토대로 국회 홍보활동과 특별법 국회통과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헌법학회와 연계한 토론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현재 5·18진상규명 특별법은 공청회 절차를 이유로 국회 국방위원회에, ‘임을 위한 행진곡’ 공식기념곡 지정과 5·18 역사 왜곡 근절을 위한 5·18민주화운동 특별법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각각 계류돼 있다. 

이 밖에도 ‘5·18정신헌법전문 수록’은 오는 2월 개헌특위가 개최될 예정으로 지역 정치권의 적극적 대응이 절실한 상황이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8/01/04 [05:0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