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경찰, 자동차 등록번호판 가림행위 집중단속
 
조순익 기자
 
광주지방경찰청(청장 강인철)은 사업용 화물자동차 등 등록번호판 가림 및 훼손 등 불법 행위에 대하여 집중단속을 실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들어 지자체의 주정차감시카메라(CCTV)와 주요 도로에 설치된 속도ㆍ신호위반 단속 카메라를 피하기 위해 등록번호판을 가리거나 훼손하는 자동차가 도로를 활보하는 등 불법ㆍ무질서가 심각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주요 단속 대상(위반 유형)은 ①화물자동차의 후면 등록번호판 바로 앞에 구조물 등을 설치하여 번호판을 가리는 행위 ②등록번호판 식별을 피하기 위하여 고의로 구부리거나 번호판의 글자색을 지우는 행위 ③종이ㆍ테이프ㆍ수건이나 합판ㆍ의자 등을 이용하여 일부 또는 전체 번호판을 가리는 행위 ④트렁크 문을 열어 후면 번호판을 가리는 행위 ⑤전봇대 등 지형지물을 이용하여 번호판을 가리는 행위 등이 단속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이러한 자동차 등록번호판 가림ㆍ훼손을 한 운전자에 대해서는 고의성이 판단되므로 자동차관리법(제10조제5항 및 제81조제1의2호)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되고, 법 제84조에 따라 3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광주경찰청에서는 자동차 등록번호판을 가리는 얌체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7월17일까지 계도ㆍ홍보기간을 거친 후 7월18일부터 각 경찰서별로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대대적인 집중단속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자동차 등록번호판 가림ㆍ훼손 등 무질서를 유발하는 불법 자동차들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하는 등 선진 교통문화 정착에 힘써 나갈 계획이며, 시민들께서도 무질서를 유발하는 불법 자동차(등록번호판 가림ㆍ훼손)에 대해서 스마트 앱을 이용한 신고 등 적극적인 협조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6/07/06 [05:2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