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소라별 이야기 연극 보러 오세요
10월 30일~31일, 문예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올려
 
박우훈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광양시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관하며,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가 후원하는 마스크 연극 「소라별 이야기」가 10월 30일부터 31일까지 광양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오른다.

‘창작집단 거기가면’이 제작한 이번 연극 「소라별 이야기」 공연은 광양시가 문화체육관광부의 방방곡곡 문화공감프로그램에 응모한 정부 지원사업의 하나로 국비 510만원에 시비 340만원을 들여 가져온 작품이다.

연극은 할아버지 ‘동수’가 매일같이 공원에 나와 책을 보던 어느 날 돌아다니는 개와 장난을 치다가 어린 시절의 추억 속으로 긴 시간여행을 떠나나게 되고, 거기서 친구들과 함께 어떤 소녀를 만나 일어난 이야기들로 꾸며진다.

‘소라별 이야기’는 배우들이 인물의 성격을 나타내는 가면을 쓰고 연기하는 이색적인 마스크 연극인데 무대에서 보여주는 숨바꼭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줄넘기, 고무줄놀이 등은 관객들을 동심의 세계로 흠뻑 빠져들게 한다.

특히 무대 위 작은 공간에서 전해지는 갈등과 오해, 다시 화해하는 과정 속에 아이들의 순수한 사랑과 우정, 질투의 감정이 한 편의 동화처럼 녹아내려 아이들은 물론 어른 세대에까지 잔잔한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연극 ‘소라별 이야기’는 10월 30일에는 오전 11시와 저녁 7시30분 2회, 31일에는 오전 11시에 한 번 무대에 오르며, 관람료는 2천원이지만 20명 이상 단체 관람객과 장애인은 1천원으로 할인해 주고 있다.

한편 광양문화예술회관 정기 소장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엄선해서 지원하는 작품인 만큼 우리 시민들이 아이와 함께 문예회관을 찾아 아름다운 동화의 나라에서 멋진 추억을 만들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4/10/23 [13:00]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