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 광복절 연휴 기간 27만2000명 방문
16개 호텔․콘도 투숙율 95% 기록…지역경제 활기
 
송철호 기자
 
국제 해양관광레저의 중심 도시 여수에 8․15 광복절 연휴 기간 27만명의 관광객들이 다녀갔다. 
▲   여수시가지 야경.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3일 간 박람회장, 오동도, 디오션워터파크, 향일암 등 주요 관광지점 19개소에 대한 입장객수를 합산한 결과 27만2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주말 기준 8월 둘째 주 대비 2배에 달하며, 전년 광복절 연휴 기간 대비 36.5% 증가한 수치이다.

세계박람회장과 오동도 일대는 가족단위 관광객 및 단체 관광객 등 구름인파가 몰려 2012여수세계박람회 개최 당시 열기를 전했다.

가장 인기있는 곳은 단연 세계박람회장으로 아쿠아플라넷에 3만9100명이 찾았으며, 빅오쇼․스카이타워․스카이플라이 등에도 11만7778명이 다녀갔다. 

이어 오동도 4만110명, 디오션워터파크 1만6719명, 향일암 1만3544명 순으로 나타났으며, 유람선에도 5867명이 탑승해 모처럼 지역 관광산업이 활기를 뛰었다. 

지역 16개 호텔․콘도 평균 투숙률은 95%를 기록했다. 

시내 주요 호텔은 연휴 기간 예약이 매진됐으며, 시내 식당가와 전통시장 등지도 관광객들로 붐볐다. 

이처럼 관광객이 증가한 이유는 광복절이 낀 연휴와 더불어 여름 막바지 휴가철을 이용해 세계박람회장, 디오션 워터파크 등 가족단위 체험시설 및 놀이시설 등의 높은 인기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더불어 높아진 도시 브랜드와 도로․교통․숙박 등 관광인프라가 크게 향상되면서 사계절 체류형 관광도시로 입지를 굳혀가고 있는 점도 인기의 한몫을 차지하고 있다. 

최근 세월호 침몰사고로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지역 관광산업이 타격을 입기도 했으나, 민선6기 들어 국회 및 중앙부터 방문 홍보 등 선제적 홍보마케팅을 추진하면서 관광객 방문이 호전세를 보이고 있어 올해 천만 관광객 달성에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향후 해상케이블카가 개통되면 관광객이 크게 늘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관광종합상황실 운영과 관광객들의 전화민원 응대 및 관광지별 종합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여수관광의 품격을 높이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4/08/18 [16:3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