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 첫 ‘관광주간’ ,순천시
45만 명 관광객 방문
 
조순익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관광 활성화를 위해 올해 처음 시작한 ‘관광주간’에 관광객 45만 명이 순천을 다녀갔다. 

15일 순천시에 따르면, 이번 ‘관광주간’은 지난 5월 1일부터 5월 11일까지 순천만정원 등 7개 관광시설, 업체가 참여해 순천 관광 활성화를 위해 관광지 입장료 50% 할인행사 등 여행 관련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 

하지만  관광주간을 보름여 앞둔 시점에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면서 전국적 애도 분위기 속에 각종 행사 축소로 이어졌다. 

이와 관련 관광객 감소 예상에도 불구하고, 지난 4월 20일 순천만 정원 개장과 함께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관광주간 입장료 50%할인제도는 관광객 호응도가 높아 순천시 이미지 제고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관광주간은 앞으로 매년 봄, 가을 두 차례 실시된다.

순천시는 이번 관광주간을 계기로 오는 9월 예정된 가을 관광주간(9월25일~10월5일)에 대비해 "순천만정원과 봉화산둘레길 등 도심관광 활성화와 관광지 안전사고에 대한 불안감 해소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순천만 호수정원     © 조순익 기자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4/05/15 [21:10]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