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만정원 개막식 취소, 20일 본격 개장
‘세월호’ 침몰 사고에 따라 오는 19일 순천만정원 개막식 전면 취소
 
박이곤 기자
 
순천만정원 개막식이 국가적 애도 차원에서 전면 취소됐다. 하지만 개장은 20일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순천시는 지난 16일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침몰사고로 순천만정원의 개막식을 전면 취소한다고 밝혔다.
 
시는 20일 개장은 계획대로 진행하며 관광객들이 자연스럽게 입장토록 할 예정이다.
 
다만, 정원문화 국제 교류 협력 추진을 위한 쇼몽 박람회 MOU 체결과 4월 23일까지 개최되는 세계해설가 대회는 습지센터 컨퍼런스홀에서 실내행사로 진행한다.
 
관람객 입장은 19일에는 서문은 기존대로 9시에 입장 가능하고 동문은 2시부터 개방하며, 20일 정식 개장일에는 9시부터 입장 가능하다.

시는 진도 해상 ‘세월호’ 침몰사고에 따라 특히 안산고등학교 학생이 다수 포함됨에 따라 이를 애도하기 위해 모든 공식행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한편, 순천만정원은 대규모 꽃단지 조성과 체험 시설 및 프로그램을 대폭 늘리고 세계 최초의 친환경 교통수단인 PRT(스카이큐브) 운행, 관람객 편의 확보를 위한 주요 동선 시설을 마무리하고 국내 대표 정원을 꿈꾸며 전국의 관람객 방문을 기다리고 있다.
 
 

 
기사입력: 2014/04/17 [18:43]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