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만정원박람회장에 갈대배 띄운다
순천시민, 일본 오사카 합동으로 2일부터 3일까지 제작
 
조순익 기자
 
201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기간동안 다양한 문화행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 일본의 시민들이 서로 우호를 다짐하는 문화적 교류가 이루어져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 오사카의 ‘물의 도시 오사카를 생각하는 모임(회장 후지이 가루후)’은 2일 예술인들을 주축으로 순천에서 활동 중인 ‘인간과 자연 그리고 예술(회장 김영규)’과 함께 정원박람회장 체험부스에서 함께 갈대배를 제작한다. 

2일과 3일 오전까지 제작된 배는 3일 오후 3시 정원박람회장 순천호수공원에서 조충훈 순천시장과 정원박람회 조직위 나승병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수식을 갖는다. 

‘물의 도시 오사카를 생각하는 모임’은 오사카를 재생하는 활동을 목적으로 결성된 모임으로 10여 년 전부터 갈대배를 재현해오고 있다.

오사카 도톤보리 파워워크 활성화 방안을 제언했던 이 모임은 공무원, 현대미술가, 교수, 건축가 등 다양한 직업군이 모여 만든 모임으로 갈대배로 오사카에서 교토까지 30킬로미터를 운행하기도 했다. 

이들은 1일 김해 공항을 통해 입국, 2일과 3일 갈대배를 제작해 진수한 후 4일 일본으로 돌아간다. 

갈대배 만들기에는 일반 시민들도 참여가 가능하다. 갈대배 제작현장에서는 간단한 교육을 받고 직접 제작에 참여할 수 있으며 세워질 1,6미터 폭에 3미터 길이의 돛에는 관람객들이 그림을 직접 그릴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길이 7-8미터 크기의 갈배대에는 5명이 승선할 수 있다. 3일 진수식이 끝나면 이 배는 동천에서 시범 운행을 한 후 박람회장내 포토존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13/05/01 [22:1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