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방송인 홍석천 정치인들과 설전, 네티즌 <홍석천을 국회로...>
 
설현철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정치인들과 설전을 벌였다.

10일 방송된 mbc '100분토론'에 연예인 대표 패널로 출연한 홍석천은 국회에서 추진중인 '사이버 모욕죄'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패널로 참석한 국회의원들에게 쓴소리를 뱉었다.

홍석천은 사이버 모욕죄에 대한 기준이 "모호하다"고 밝힌뒤,  "24시간 후 삭제는 이미 늦다. 인터넷은 10분 아니 1분도 긴 시간이다. 책상 위에서 하루면 되겠지 해서 나온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홍석천은 "고인의 이름을 단 '최진실법'이란 단어까지 동원하면서, 이는 또 하나의 폭력인데도 불구하고 강하게 사이버모욕죄를 추진하는 저의가 궁금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홍석천은 "예전 국회에서 의원들과 포털 관계자들과 함께 이 문제로 토론을 해본 적이 있다"며 "당시 정치인들은 금새 자리를 떴고 내 발언도 2시간 중에 10분 밖에 되지 않았다. 기대를 많이 했는데 실망도 많았다. 그때는 그렇게 관심없던 정치인들이 이제야 이렇게 관심을 많이 두는지 안타깝다"고 정치인들에 쓴소리를 했다.

한편 mbc '100분토론'에  출연한 홍석천의 조리있는 말솜씨에 네티즌들은 "홍석천을 국회로 보내야 한다" "인간적인 모습이 정말 좋다" 등 홍석천의 의견에 동참하는 의견이 줄을 잇고 있다.

네티즌 김건탁은 "점점 멋있어지는 홍석천씨. 인간적인 모습이 정말 좋아요 화이팅!"이라며 댓글을 올렸고, 임인혜라는 네티즌 역시 "어제 저거 보면서 내가 하고싶던말을 정말 콕콕 잘 찝어주셔서 진짜 속이 다 후련했어 특히 기사가 악플을 불러온다는거!!"라며 홍석천의 의견에 동조하고 나섰다.

이외에도 "홍석천 참 사람 괜찮다. 조카도 맡아 키우고, 힘든 상황속에서 꿋꿋이 버티고.." "사이버 모독죄 라는 법을 제정 하는건 좋지만 굳이 고인의 성명을따서 까지 제정하는것도 그렇고 이 법을 생각한게 한나라당이란게 의심스럽네요 홍석천씨 말씀처럼 그 전에는 이문제에 대해 관심도 없었으면서 이제 나서는 이유가 먼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이런법이 제정되도 악플 피해자는 줄지 않을것같은 생각이 드네요. 개인적으로 홍석천씨 말씀에 동의합니다" 등 수백개의 댓글이 홍석천의 손을 들어주고 있는 실정이다.


 기사제공 일간연예스포츠http://www.esportsi.com

 
기사입력: 2008/10/10 [16:1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