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친환경 최고 쌀 생산 물 관리 필수
전남도, 중간물떼기와 물 걸러대기 제때 실시 각 농가 당부
 
강상원 기자
 
전남도농업기술원은 맛 좋은 최고 쌀을 생산하기 위해 벼의 뿌리를 튼튼하게 가꾸어야 한다고 보고, 중간 물떼기와 물 걸러대기를 철저히 해 친환경 최고 쌀을 생산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도농기원은 중간물떼기를 할 경우 벼 뿌리가 땅속 깊숙이 뻗고, 새뿌리가 많이 발생해 벼 생육 후기까지 양분흡수를 좋게 할 뿐만 아니라 헛새끼 치는 것을 억제하고 토양중의 유해가스를 방출시키며 벼 뿌리에 산소를 공급, 뿌리를 튼튼하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중간물떼기는 새끼치기와 토양조건, 잡초 발생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 벼 이삭패기 40-30일 전에 7-10일정도 논에 물을 넣지 않고 물고를 터서 관리하면서 논바닥에 실금이 갈 정도로 말려주어야 효과적이고 반드시 벼 어린이삭이 생기기 전에 마쳐야 한다.

그러나 장마철에 중간물떼기가 어려운 논은 참새끼 치기가 끝날 때부터 논의 물고를 잘라서 물을 담지 말고 논 말리기 작업을 해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 중간물떼기가 끝나면 논에 물을 넣은 뒤 그 물이 없어질 때까지 물을 넣지 않은 상태로 관리하다가 물이 마른 뒤 2-3일 후에 다시 물을 넣는 방법인 물걸러대기를 반복해야 한다.

완전물떼기는 벼 수확작업에 지장이 없는 한 늦게까지 물을 담아 물걸러대기 작업을 해주는 것이 여뭄비율과 품질을 높일 수 있으나 보통논의 경우 이삭이 팬 후 30-40일경이 완전물떼기 적기이다.

도농업기술원 정해율 기술보급과장은 “최고 쌀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중간물떼기와 물걸러 대기를 꼭 해주고 완전물떼는 시기를 지킬 경우 친환경 고품질 쌀을 생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05/07/27 [10:07]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친환경 농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