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짓밟히는 박정희(2)
아시아 국가들의 대일 청구자금 내역은?
 
김동문 기자
 

일본 정부로 부터 대일 청구권 자금을 받은 나라는 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미얀마, 베트남 등 아시아 5개국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2000년에 펴낸 ‘대일청구권 자금’의 활용사례 연구에서 연세대 경제학과 김정식 교수는 이들 5개국 중 한국이 청구자금을 최고로 잘 사용하였다는 결론을 내렸다.
 
무상자금은 필리핀이 5억5천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한국이 3억달러, 인도네시아가 2억2천3백8만달러, 미얀마 2억달러 베트남 3천9백만 달러 순이다. 일본이 차관 형태로 지원하는 유상자금과 민간이 지원하는 상업차관을 합칠 경우, 한국과 필리핀이 각각 8억달러로 가장 많았다. 그럼 대일 청구권 자금을 다른 나라들은 어떻게 썼나(?)
 
인도네시아는 대통령 개인별장이 있는 곳에 호텔을 짓고 부유층을 위한 백화점을 지었다. 필리핀은 항만 및 도로건설 등에 사용했지만 당초 댐건설 및 철도 연장 계획이 계획대로 실시되지 못했다. 대지주와 대자본가들이 필리핀 정치를 주도하면서 일본의 배상금이 이들의 이권을 채우는데 활용되었다.
 
미얀마는 파괴되었던 철도 등 도로복구에 주력하면서 당시총리의 ‘복지국가 계획’을 성공 시키기 위해 사회 복지부문에 상당액을 투자했다. 베트남은 전체자금의 50%이상을 발전소및 송전 시설에 투입했다.
 
박정희 집권초기, 필리핀과 인도네시아가 한국보다 3배나 더 잘사는 나라였지만 지금은 한국이 이들보다 10~ 11배나 더 잘산다. 이는 순전히 박정희가 이룩한 한강의 기적이며 이 통계 하나만으로도 오늘의 대한민국은 박정희가 이룩한 신화 인데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지도자인데도 국내에선 온갖 나부랭이들에 의해 짓밟히고 있다.
 
가론유다 같은.. 입에 들어가는 밥숟갈마저 빼내고 싶다.

전남조은뉴스 주필
kjb방송. 한국장애인신문 주필
[주} 뉴스타운 논설위원
(사)월남참전 전우회 전남초대회장(89-91)
5.18실체규명위원회. 고문
 
 
기사입력: 2005/06/13 [05:21]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