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능 망친 수험생 또 투신 사망
 
유지현 기자
 

수능시험을 잘 못봤다며 걱정하던 여고생이 또다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졌다.

6일 오전 1시30분께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 j아파트 현관 앞에서 h여고 3학년 이모(19) 양이 이 아파트 25층에서 떨어져 숨져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 이모(61)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이 씨는 ""사람이 떨어졌다"는 주민들의 말을 듣고 현장에 가보니 10대 소녀가 머리 부분에 피를 흘리며 반듯이 누운 채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양의 핸드폰 통화기록을 추적, 학교친구 임모(19)양으로부터 "수능성적이 낮게 나와 대학도 못가게 생겼다며 괴로워했다"는 진술을 얻어냈다.

경찰은 또 이 양이 시험이 끝난 뒤 집에서 가채점을 해본 결과 자신이 기대했던 점수보다 훨씬 낮게 나오자 오후 9시께 집을 나갔으며, 6일 오전 0시16분 남자친구 박모(19)군에게 "정말, 말 안해.. 아파트 옥상"이란 문자메세지를 보낸 사실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 양이 수능시험 성적이 낮은 것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과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수능시험일인 5일에는 전북 남원 모 여고 송모(18) 양이 1교시 언어영역이 끝난 직후 시험장을 빠져나와 100m 가량 떨어진 h아파트 옥상에서 투신해 숨졌다.




 
기사입력: 2003/11/06 [00:00]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