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낚시로 상처 입은 국립공원 갯바위...국립공원공단, 치유를 위해 한자리에 뭉쳤다.
 
조순익 기자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해양생태계 건강성 회복을 위해 12일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여서도(전남 완도군 소재)에서 민관 합동으로 갯바위 복원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ESG 협력기업인 롯데칠성과 자연환경국민신탁의 해양생태계 보전활동 후원금으로 마련됐으며, 지역주민과 낚시객, 시민단체, 완도군, 완도해양경찰서 등 약 60여명이 참여하여 갯바위 천공(=갯바위에 낚시 거치대를 고정하기 위해 전동 드릴 등의 장비로 뚫은 구멍) 700여개를 복원했다.

 

또한, 전문 잠수인력으로 구성된 해중생태정화단을 통해 바다 속에 버려진 납추와 낚시쓰레기도 함께 수거했다.

여서도는 갯바위가 넓고 쿠로시오 해류의 지류인 대마 난류가 지나는 길목에 위치하고 있어 거문도, 추자도 등과 함께 남해의 대표적인 낚시 명소로 손꼽히는 곳이다.

 

하지만, 최근 많은 낚시객으로 인한 갯바위 천공, 쓰레기 투기 등 환경이 훼손되고 ’22년 조사 결과, 갯바위에 구멍을 내는 천공이 심각한 수준(4개 갯바위 조사 낚시포인트 평균 2.23/)으로 나타났다.

 

이에 국립공원공단은 추가 훼손을 막고 생태계의 자연회복을 위해 20233월부터 여서도에 갯바위 생태휴식제(=훼손된 갯바위 지역을 일정기간 출입을 통제하는 휴식구간과 건전한 낚시를 체험하는 체험구간으로 지정하여 자연성 회복과 인식개선을 유도하는 제도)를 시행하여 출입을 통제했다.

그리고, 전문업체와 함께 현장 테스트 등을 거쳐 자연 친화적인 갯바위 천공 복원기법(=갯바위와 유사한 재질의 돌가루(석분)와 친환경 식물성 접착제(바이오폴리머)를 배합하여 촉 모양의 틀에 넣고 경화시킨 복원재를 천공에 삽입하여 복원)을 개발했다.

 

국립공원공단은 여서도를 시작으로 갯바위 천공 복원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해상해안국립공원 전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이번 갯바위 복원 행사를 통해 낚시문화를 함께 되돌아보고 선진 낚시문화를 정착시키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공단은 건강한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해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다양한 정책과 사업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4/06/13 [07:0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