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경찰, 로봇 관련 가상자산 투자 빙자 170명에게 약37억원 편취 피의자 검거
- 주범 2명 구속, 공범·여죄 수사 확대
 
조순익 기자
 

전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2대는,인공지능 로봇 개발회사에서 발행한 가상자산(□□토큰)의 가치가 크게 오를 것이라고 홍보하여 ◯◯일대의 투자자 170여 명으로부터 37억원 상당을 편취한 AB를 검거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사람들을 상대로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구속된 AB2021년부터 로봇 전시회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전국 각지 5,000세대 이상의 주거숙박시설에 로봇 솔루션 공급계약을 마쳤다는 등 허위광고를 통해 투자자들을 모집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A가 개발했다고 홍보한 로봇은 ◯◯전자에서 개발제작한 로봇으로, A◯◯전자에 로봇 제작을 의뢰해 납품받은 로봇을 외형만 바꾼 채 전시회에 사용하며 피해자들에게 자신의 회사를 유망한 로봇 관련 기업인 것처럼 홍보한 뒤,회사에서 자체 발행한 가상자산(□□토큰)이 한미 가상자산 거래소에 곧 상장될 예정으로 회사에서 토큰의 가격을 보장한다며 피해자들을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노인층과 비교적 소득이 적은 주부 등 서민층을 대상으로 원금 보장과 함께 최소 2배 이상의 수익을 약정하며 가상자산을 판매했다.

 

경찰은 피해액이 약 37억 원에 이른다는 것을 확인 후 수사에 착수했고, 신속한 조사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다수의 증거자료와 피해 진술을 토대로 혐의를 입증, AB를 구속하고 추가 피해자들을 확인하고 있다.

 

전남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경제적 여건을 개선하려는 서민들을 상대로, 사업성을 확인하기 어려운 가상자산을 이용한 유사수신사기 범죄가 발생하고 있다, “원금과 고수익을 보장하는 경우에는 범죄일 수 있으니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이번 가상자산 투자사기사건 관련자들을 상대로 범죄수익금을 추징보전하고 여죄와 공범까지 철저히 수사할 계획이라고 발혔다.

 

 

아울러 앞으로도 서민에게 고통을 주는 가상자산 사기 범죄에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조순익 편집위원 兼 기자(취재국장)
제보-휴대폰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 @ naver.com
 
기사입력: 2023/11/27 [00:12]  최종편집: ⓒ 전남조은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